[속보]文 "노사정 최종합의 못해 아쉬워..잠정합의는 성과"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 위기극복을 위해 마주앉은 노사정 대표자회의가 잠정 합의에 이르고도 마지막 순간에 민주노총의 협약식 불참으로 최종합의에 도달하지 못해 대단히 아쉽다"고 7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협약이 체결됐다면 사회적 대타협의 중요한 첫 걸음이 될 수 있었을 것"이라며 "하지만 노사정 대표자들이 긴 논의 끝에 조금씩 양보하며 잠정 합의에 이른 것은 의미있는 진전이며 적지않은 성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위기속에서 노사정이 함께 어려움 나누고 극복하자는 뜻이 잠정합의문에 담겨있다"며 "일자리와 기업을 지키기 위한 정부의 노력과 함께 노사의 고통분담과 상생협력 의지가 실려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정세균 국무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2020.07.07. dahora83@newsis.com

이어 "위기극복과정에서 불평등이 심화돼온 전철을 밟지않기위해 사회안전망을 확충하는 내용도 담겨있다"며 "보건의료종사자의 처우개선과 인력확충 등 국가방역체계와 공공의료 인프라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 추진도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와같은 합의정신은 적극적으로 살려나가야 한다"며 "잠정합의된 내용을 경사노위에서 이어받아 사회적 합의로 완성시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