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숙현 안 때렸다" 거듭 부인에…국회 문체위 "청문회 하겠다"

[the300]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청문회 요청 "폭력 근절 위해 필요"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감독 A씨가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0.7.6/뉴스1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에서 고(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철인 3종 경기) 선수 사망 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감독과 팀 닥터에 등에 대한 청문회가 요청됐다.

문체위 소속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문체위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하고 "딤 닥터, 피해자, 피의자를 다같이 불러 청문회를 할 필요가 있다"고 요청했다.

박 의원은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은) 수사가 진행중이고 문화체육관광부의 관심 사항이기도 하다. 공개적으로 청문회를 진행할 필요가 있다"며 "최숙현 선수 사건 뿐 아니라 스포츠계에 만연한 폭력 근절을 위해 청문회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최숙현 선수도 이 일을 통해 그 어떤 곳에서도 이런 사건이 반복되지 않기를 원할 것"이라며 "청문회 실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도종환 문체위원장도 이날 최 선수와 동료선수를 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김모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감독에게 폭행 사실을 대해 질의했으나 김 감독은 폭행 사실을 거듭 부인했다.

도 위원장은 최 선수 동료선수들의 피해 증언 내용을 읽으면서 김 감독에게 "'새벽시간 훈련장에서 선수의 손을 부러뜨린 적 있느냐', '담배를 입에 물리고 고막이 터질 때까지 때린 적이 있느냐', '화가나 청소기를 집어던지고 쇠파이프로 때린적 있느냐', '술도 운동의 일부라며 소주와 맥주를 섞어 억지로 마시게 한 적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김 감독은 "감독으로서 딤 탁터의 폭행을 관리 감독하지 못한 책임은 있으나 제가 폭행한 사실은 없다"고 했다.

그러자 도 위원장은 최 윤희 장관에게 철저한 조사를 당부하며 청문회 실시 가능성을 시사했다. 

"조사보다도 (수사기관의) 수사가 필요해 보이지만, 문체부 조사도 철저히 해달라"며 "정 안되면, 청문회를 하겠다. 가해자들이 저렇게 (폭행 사실을) 부정하는 것을 보니 청문회를 해야겠다"고 말했다.

도 위원장은 문체위 회의를 마치면서도 "5달 동안 선수가 호소했음에도 기관의 늑장대응이 선수를 극단적인 선택으로 몰아갔다"며 "청문회 등을 통해 철저히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