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10일까지 중립적 인물로 공수처 후보 추천위원 지명"

[the300]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법사위 간사/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당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위원으로 '객관적이고 중립적' 인물을 추천하겠다고 6일 밝혔다. 

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의원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추천위원회의를 열고 이같은 원칙을 세웠다. 

법사위 민주당 간사인 백혜련 의원은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쪽에 치우치지 않은 객관적이고 중립적 위원을 추천하기로 했다"며 "국민들이 보시기에 충분히 설득력을 가질 수 있는 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소속을 배제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백 의원은 "민변에도 중립적으로 보이는 분들이 있을 수 있다"며 "민변에 속했냐 아느냐로 (후보를) 가르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선 한 두명 정도의 인사가 물망에 올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백 의원은 공수처 출범 기한과 관련 "15일 전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 같다"며 "계속 (후보를) 발굴하고 의견을 나누기로 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지난 3일 공수처장 후보추천위 구성을 위한 추천위를 구성했다. 공수처법에 따르면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는 법무부장관·법원행정처장·대한변호사협회장·여당 추천 위원(2명)·야당 교섭단체 추천 위원(2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된다.

추천위원회는 오는 9일까지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선정 작업을 완료한 뒤 10일 최고위원회의에 보고할 예정이다. 다만 미래통합당은 공수처 설립 자체가 '위헌'이라며 헌법소원심판을 청구해 야당 몫 추천위원은 불투명한 상황이다. 

백 의원은 "원내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봐야 할 것 같다"며 "통합당이 상임위 명단을 제출한다고 하니 원내와 법사위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언제 나올지 모른다"며 "통합당이 원내에 복귀하면 달라질 수 있어서 모든 것을 열어놓고 이야기 하겠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