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받은' 도종환 "가해자 정보, 체육회장이 모른다고? 장관은? 차관은?"

[the300]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도종환 국회 문체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故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2020.07.06. mangusta@newsis.com

“(대한체육회장은) 국회에 나오면서 가해자에 대한 정보가 없다는 말을 할 수가 있나. 장관도 모르나. 주요 가해자 정보를 가진 사람 누군가. 차관인가.” - 도종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6일 고(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철인3종 경기) 선수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사건을 다룬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고성이 울려 퍼졌다. 회의 진행을 맡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이 증인들의 회피성 발언에 대한 일갈이다.

도 위원장은 가혹행위 당사자로 지목된 이른바 ‘팀 닥터’(물리치료사) 행방에 대해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등이 모른다는 취지로 답하자 발언을 시작했다.

도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연 다른 선수들은 (가해자들이) 성적 수치심을 느끼는 행동도 했다고 하는데, 이 자리에 나오신 책임 있는 분들이 모르면 회의를 어떻게 진행하나. 누가 답변 좀 해보시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윤희 문체부 2차관을 향해 질의하자 최 차관은 “팀 닥터에 대한 정보는 없다”고 고개를 떨궜다.

이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진환 클린스포츠센터장은 “(팀 닥터로 지목된 인물은) 닥터(의사)는 아니고 자격증도 없고 개인병원에서 잡일을 하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김 센터장은 “언론에서 (정보를) 얻었다”며 “형사권이 없기 때문에 불러서 조사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물리치료 학과를 나왔는데 자격증이 없는 상태에서 감독 친분으로 고용했다”며 “선수들이 비용을 걷어줬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김 센터장이 기밀 누설을 이유로 해당 내용을 문체위 등에 보고하지 못했다고 하자 도 위원장은 “지금 말한 것이 무슨 기밀인가”라고 재차 목소리를 높였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감독 김 모씨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故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