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오경 "'물타기' 체육계 세력…몸통부터 발본색원할 것"

[the300]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제공=뉴시스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철인3종 경기) 선수 측근들과 부적절한 대화를 나눴다는 보도가 나온 데 대해 “짜깁기식 보도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6일 밝혔다.

임 의원은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진상 규명을 물타기하려는 체육계 세력이 보수 언론과 결탁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의원은 “무엇이 두려운가”라며 “굴하지 않고 진실을 파헤치고 청문회까지 열어서 몸통부터 발본색원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문제 해결을 위해 초당적 협력을 촉구했다. 임 의원은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시기에 야당은 국회에 복귀하지 않고 언론을 통해 민심 몰이에만 급급해 안타깝다”라며 “오늘 이 자리에 야당이 나오지 않은 것은 유감”이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