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비서실장도 끝까지 붙잡는 '강남 아파트'…왜 국민은?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오른쪽부터),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지난해 12월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무총리 인사발표 브리핑장에 배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에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지명했다. 2019.12.17/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부동산 정책 챙기기에 본격 나선 가운데 다주택자인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서울 강남의 아파트 대신 충북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수정 공지'하면서 논란이다.

청와대 참모들을 향해 집 한 채만 남기고 모두 팔라고 강조하면서 본인은 서울 강남의 '똘똘한 한 채' 전략에 나섰다는 평가다.

청와대는 이날 브리핑 내용 중 '노 실장 스스로 반포의 13.8평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를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수정 공지했다.

노 실장은 전용 면적 45.72㎡(14평형)의 반포동 서래한신아파트를 부부 공동명의로 보유 중이다.

국회의원 시절 지역구였던 충북 청주에도 67.44㎡(20평형) 아파트를 갖고 있는데 다주택자 주택처분에 솔선수범하기 위해 청주의 아파트를 빨리 팔겠다고 밝힌 것이다.

노 실장의 반포동 아파트는 재건축이 거론되기도 한다. 노 실장은 2006년 5월 2억8000만원에 매입했지만 지난해 10월 같은 크기의 아파트가 10억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청와대의 '수정 공지'가 알려지자 정치권에서는 쓴소리가 나오고 있다. 자산가치를 극대화하려는 개인의 판단이야 당연하지만 청와대 참모진을 총괄하는 비서실장조차 내려놓지 못하는 게 '강남 아파트'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는 지적이다.

야당 관계자는 "정작 여권 핵심인사들도 '강남 아파트'의 가치를 인정하고 본인들도 보유하고 있으면서 일반 국민들한테는 강도 높은 대출규제를 하고 종합부동산세 등 각종 세금을 무겁게 물리는 방안을 추진한다"며 "앞뒤가 맞지 않는 정책에 집값이 잡힐 리가 만무하다"고 비판했다. 

미래통합당 등 야권에서는 재건축 규제 완화 등으로 공급을 대폭 늘려야 부동산 시장이 안정된다고 주장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