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추미애의 '결단'은 지휘권 남용…문 대통령, 결단 내려달라"

[the300]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사진=뉴스1
미래통합당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연일 압박하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판하며 '대통령의 결단'을 거듭 촉구했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2일 오후 구두논평을 통해 "추 장관이 윤 총장이 소집한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취소를 요지로 하는 지휘권을 발동했다"며 "결국 추미애 장관이 말한 '결단'이란 검찰을 권력의 발 아래 두려는 한줌 허망한 지휘권 남용이었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추 장관의 총장에 대한 광기 어린 추격전을 정작 '더 이상 지켜보기 어려운' 사람은 삶이 힘든 국민"이라며 "대통령이 임명한 총장에게 하루가 멀다하고 전쟁을 벌이는 것 또한 대통령 권위에 대한 도전"이라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결단을 내려달라. 민주주의 위기의 순간을 방치하는 것은 비겁한 불의와 같다"고 강조했다.

전날(1일) 추 장관은 윤 총장이 '검언유착' 의혹에 대한 사법처리를 판단할 전문수사자문단을 소집한 것을 두고 이성윤 중앙지검장이 반발하며 가시화된 대검과 서울중앙지검 간 충돌에 대해 사과했다. 추 장관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경과를 보고한 후 윤 총장을 향해 "더 이상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할 때 결단하겠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하루 만인 이날 오전 윤 총장에게 전문수사자문단 심의 절차를 중단하라고 지휘했다. 윤 총장에게 수사지휘 서신을 보내 "수사가 계속 중인 상황에서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전문수사자문단' 심의를 통해 성급히 최종 결론을 내리는 것은 진상규명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심의 절차를 중단할 것을 지휘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