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추경안 처리날짜 놓고 샅바싸움...'3일 VS 11일'

[the300]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6.30/뉴스1


여야가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 날짜를 놓고 치열한 샅바 싸움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예정대로 오는 3일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처리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미래통합당은 추경안 심의 기한을 11일까지 연장할 경우 추경안 심의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11일까지 추경안 심의 기한을 연장할 경우 추경의 집행 시점이 늦어져 추경의 효과가 떨어지는 만큼 3일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처리할 방침이다. 김영진 민주당 총괄원내수석부대표는 지난달 30일 기자들과 만나 "(추경안의 3일 본회의 처리는) 변동 없다. (통합당의 심의 기한 연장 요구는) 고려 대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일정대로 (통합당이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들어오면 된다"고 했다.

민주당의 상임위원장 독식에 반발해 국회 의사일정을 보이콧했던 통합당은 국회 복귀 의사를 밝힌 상황이다. 민주당이 추경 심의 기한을 다음 달 11일까지 연장할 경우 예결위의 추경안 심의에도 참여하겠다고 했다.

통합당은 추경안 심의를 지렛대 삼아 민주당에 대한 원내 투쟁 동력을 한껏 끌어올리겠다는 전략이다.

수적 열세 때문에 추경의 대폭적인 삭감이나 저지는 불가능하지만, 추경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따져 여론전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전국 지방의회 의원 연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2020.6.30/뉴스1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전날 오후 서울 서초구에서 열린 '통합당 전국 지방의회 의원 연수'에서 "민주당이 무지막지하게 단독으로 상임위원장을 뽑고 (국회의장이 상임위원을) 강제 배정했지만 우리는 장외투쟁을 하지 않고 국회 안에서 치열하게 싸우겠다"고 국회 복귀 의사를 밝혔다.

민주당이 통합당의 제안을 일축했지만, 정치권 안팎에선 민주당이 처리 시점을 미룰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미 17개 상임위원장 선출을 강행하면서 통합당과 극한 대치 국면을 조성한 만큼 추경안 처리 시점을 다소 조정하는 등 경색된 정국 문제를 풀 수 있다는 분석이다.

국회 관계자는 "추경안을 처리한 직후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 문제를 다뤄야하기 때문에, 민주당이 통합당을 무조건 배제하긴 힘들 것"이라며 "추경안 처리 국면에서 통합당의 입장을 배려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