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보수=부자·기득권 '인식', 단어 집착 말자"

[the300]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전국 지방의회 의원 연수에서 당 혁신방향을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2020.6.30/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보수'라는 단어에 집착하지 말자고 재차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통합당 전국 지방의회 의원 연수 행사에 참석해 "단어에 집착해서 자꾸 '보수'라는 개념에만 집착하면 우리 당이 변화를 못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은 대한민국 누구에게 물어도 어떤 정당이냐 하면 '보수정당'이라고 얘기한다"며 "통합당을 개혁정당 혹은 진보정당이라고 얘기하는 국민은 한 사람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수라는 말이 일반 유권자들이 생각할 때 저 보수는 기득권 보호하는 사람, 부자만 좋아하는 사람, 이런 식의 낙인을 찍어서는 절대 새로운 유권자들의 표를 확보할 길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종전과 같은 사고방식을 갖고서는 당을 이끌 수 없기 때문에 새로운 얘기를 자꾸 할 수밖에 없고 새로운 시각을 가지고 국민에게 통합당을 자꾸 투영시킬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변화에 놀라지 말라고도 거듭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여러분이 생각하기에 우리 당이 갑자기 왜 저런 이상한 소리를 하느냐, 이렇게 너무 놀라지를 마시라"고 말했다.

차기 대권 주자에 대해서는 조금 더 기다려야 유력 후보들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우리 당에 내가 노골적으로 통합당 대통령 후보가 되겠다는 분이 아직 아무도 안 계신다"며 "내가 보기에 아마 금년 연말 가기 전에 그런 분들이 한두분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