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당독재 국가 됐는데…" 울분의 통합당, 여론전 고심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6.30/뉴스1

더불어민주당의 '싹쓸이 국회'가 탄생한 지 이튿날 미래통합당은 헌정 질서가 무너졌다며 여당의 독주를 강하게 성토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우리나라는 마침내 1당 독재 국가가 됐다"며 "대통령 권력, 언론 권력, 검찰 권력, 사법 권력, 지방 권력 드디어 국회 권력까지 몽땅 1당이 독차지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일하는 국회를 하겠다 강조하지만 실상은 지들 하고 싶은 대로 하는 막가는 국회를 일하는 국회라고 포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에서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의 간섭으로 협상이 결렬됐다는 지적이 나오는 등 야당에 국회 파행의 책임을 묻는 것에도 반박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슈퍼 갑질'로 국회를 전부 독식하고, 하고 싶은 대로 하는 체제를 갖추고 희희낙락하면서도 어딘가 발 저리는지 개원협상의 결렬 책임을 우리당에 돌리고 파렴치하게도 지도부 이간질까지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는 여러 의원의 단호한 뜻에 따라 그런 협상할 수 없다고 파기한 것이지 결코 지도부간 견해가 달라서 한 게 아니란 점을 다시 한번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독식한 국회의 모습도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국회 본회의는 민주당 의총장이 됐고 대한민국 상임위장은 민주당 의원 간담회장으로 바뀌었다"며 "더 파렴치한 건 장관 거친 사람을 해당 상임위원장으로 임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낸 도종환 의원을 문화체육관광위원회(문체위) 위원장에,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역임한 이개호 의원을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 위원장에 각각 선출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 사람들이 장관 했던 기관도 국회 감사 대상이고 비판 대상인데 이 사람들이 위원장 되면 자신들 장관한 기관은 감사하지 말자는 것 아니냐"며 "헌정이 파괴되는 심각한 상황인데 이 점을 국민들께서 얼마나 알고 계신지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통합당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집중 토론을 펼쳐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한다. 주 원내대표는 "우왕좌왕하지 않게 이제는 정말 집권세력의 오만과 일당독재를 견제 비판하고 실정을 국민들께 알리는 통합당이 되자"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