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국토위, '원안대로' 1조3522억 규모 추경 통과

[the300]

국회 국토위원장에 선출된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1조3522억원 규모 3차 추가경정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국토위는 29일 오후 8시부터 전체회의를 열고 3차 추경 예산안 심사를 진행했다. 예산안 증액 또는 감액 없이 국토부가 제출한 원안대로 가결됐다.

예산안은 총 1조3522억원 규모로 한국판 뉴딜 6206억원, 경기보강 5005억원, 사회안전망 2205억원, 기타 107억원으로 구성됐다.

한국판 뉴딜과 관련해 새로 예산을 편성한 사업은 공공건축물 그린 리모델링(1992억원), 스마트철도(1853억원), 노후공공임대 그린 리모델링(360억원), 스마트시티 역학조사시스템(84억원), 스마트공동물류센터 건립(52억원), 디지털 물류실증단지 조성(10억원) 등이다.

국토위는 부대의견으로 국토부는 △공공건축물 그린 리모델링 사업, 지자체 사업비 보조율 상향 △장기 공공임대주택 시설 개선 사업과 노후 공공임대주택 그린 리모델링 사업 범위 조정 및 확대 △SOC 예산 감액에 따른 대책 마련 △추가 편성 사업의 연내 집행 노력 △스마트공동물류센터 건립 사업 계획 수립 및 관리 등을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을 달았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