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인국공 논란은 오해…신규채용 규모 매년 늘려"

[the300]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06.29. photothink@newsis.com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9일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논란에 대해 "애초부터 잘못된 내용이 번지면서 오해가 있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이 청년 취업문을 좁힌게 아니라 청년 취업문을 높여놨다고 본다'는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와 공공기관의 신규 채용 규모 결정은 병행하는 것"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하나가 늘어나서 하나가 줄어드는 것이 아니다. 공공기관은 실업문제도 있으니 매년 채용 규모를 늘렸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대치되는 것이 아니라 병행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