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文 "일본 수출규제보다 심각한 위협 온다..혼연일체 대응"

[the300]'소부장' 1년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2020.06.29.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이 일방적인 수출규제 조치를 단행한 지 1년"이라며 "보다 공세적으로 전환해 글로벌 공급망의 위기를 우리의 새로운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는 위기에 수세적으로 대응하는 수준을 넘어서야 한다"며 "‘소재·부품 강국’과 ‘첨단산업 세계공장’이 되겠다는 담대한 목표를 분명히 하고 민·관이 다시 한 번 혼연일체가 되어 범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해야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한 정부의 전략과 계획을 국민들께 보고할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참모들에게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년에 대해 "우리의 주력산업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의 핵심소재를 겨냥한 일본의 일방적 조치가 한국경제에 직격탄이 될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은 맞지 않았다"며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로 가는 길을 열었다"고 자평했다. 

특히 "민과 관이 혼연일체가 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 수요기업과 공급기업들 사이에 힘을 모아 협력한 것이 위기극복의 결정적 원동력"이라며 "우리가 목표를 세우고 역량을 결집하면, 의존형 경제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된 것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경험"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 1년의 성과에 머물 형편이 못 된다"며 "전 세계는 코로나 상황 속에서 보호무역주의와 자국이기주의가 강화되고 있으며, 국제분업 체계가 균열되고 글로벌 공급망이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일본의 수출규제와 비교할 수 없는 대단히 심각한 위협"이라고 우려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