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주호영 "법사위원장 2년 후 교대 제안했지만 민주당 거부"

[the300]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치고 서울 여의도 국회 국회의장실에서 나오고 있다. 2020.06.29. photo@newsis.com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9일 국회 원구성 협상이 결렬된 후 기자회견을 열고 "후반기 2년이라도 교대로 하자는 제안을 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이) 그것마저도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민주당이 제안한)7개 상임위장 (통합당이) 맡는 게 견제와 균형 차원서 대단히 의미가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2대 국회 개원 협상과정에서 민당은 오랜관례를 깨고 법사위원장을 일방적으로 빼앗아 가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로인해 더불어민주당은 18개 상임위원장직 모두를 민주당 의원으로 임명할 가능성이 커졌다.

주 원내대표는 "그러나 야당 국회의원으로서의 역할은 포기하지 않겠다"며 "적극 국회 활동에 참여하고 견제하고 비판하는 일은 더 가열차게 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