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제거 위한 자객…민주국가 맞나"

[the300]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6·25전쟁 70주년인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 2020.6.25/뉴스1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를 차지한 여당이 사법기관을 겁박하고 있다는 야당의 성토가 연일 쏟아지고 있다.

성일종 미래통합당 의원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보고 있으면 오직 윤석열 검찰총장 찍어누르기라는 사명으로 법무부 장관에 오른 것 같다. 법치는 안중에도 없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성 의원은 "법무장관이 아니라 윤석열이라는 이 정권의 눈에 티 같은 존재를 제거하기 위한 자객 같다"며 "정부여당은 더이상 야당 핑계를 대거나 윤석열 찍어내기에 집중하지 말고 본인들 일에만 집중하라"고 밝혔다.

김종인 비대위원장도 "법사위에서 진행되는 행태를 보면 과연 대한민국이 민주주의 국가의 원칙을 제대로 사수하려고 하는 나라인가 의심을 갖게 된다"며 "직분을 성실히 수행하려고 애쓰는 검찰총장, 감사원장에 대해서 정치권이 지나친 간섭이나 소위 보기가 딱한 언사들을 행사하고 있다. 정치권에서 쓸 데 없는 언행을 삼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법사위원장을 강제로 빼앗아가서 의회민주주의를 파괴하더니 청와대의 행동대장을 자처하며 거리낌없이 법치파괴를 해나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지난 10일간 법사위 활동을 하며 이런 사실들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국민은 뒷전에 두고 윤석열 때리기, 한명숙(전 국무총리) 구명 활동 등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