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군사행동 보류, 긍정적 신호의 출발…관심사 협의되길"

[the300]


통일부가 25일 전날 북한의 군사조치 보류에 대해 "긍정적 신호의 출발"이라고 평가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주재 회의에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가 대남 군사행동계획들을 보류했다고 북한 측이 밝힌 데 대해 이렇게 밝혔다.

이 당국자는 "정부는 일관되게 남북간 합의를 준수해야 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남북관계 개선이 중요하다고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러한 변화는 긍정적인 신호의 출발로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이 결정적 단계에서 군사조치 보류한 행위는 행위자체가 긍정적이지 않을 수 없고, 향후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서로 대화를 통해서 상호 관심사들이 협의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남북합의가 지켜지지 않은 게 남측 책임이란 주장을 펼쳐 온 것과 관련, 합의 이행을 위한 계획을 북측에 제안할 계획이 있는 지 여부에 대해서는 "그 질문에는 답을 드리기 이른 감이 있다"며 "판문점선언은 준수돼야 한다는 원칙적 입장으로 답변을 대신하겠다"고 했다. 

전날 밤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발언을 문제 삼으며 경고 담화를 내놓은 데 대해서는 "9.19 군사합의 등 남북간 모든 합의는 준수돼야 한다는 걸 강조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은 23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회의 예비회의가 김정은 위원장 주재 화상회의로 진행됐다고 24일 보도했다.

북한 매체는 이번 예비회의에서 군사위가 "조성된 최근정세를 평가하고 인민군 총참모부가 당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회의에 제기한 대남 군사행동계획들을 보류하였다"고 밝혔다.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지난 17일 △금강산관광지구·개성공업지구에 연대급 부대·화력구분대 배치 △9.19 군사합의로 철수한 비무장지대(DMZ) 감시초소(GP) 재진출 △전방지역 근무체계 격상 및 접경지역 부근 군사훈련 재개△북한 주민들의 대남삐라살포 시 군사적 보장 등 이른바 '4대 군사행동계획'을 예고했다.

북한군 측은 이를 예고하면서 이 계획 이행 전 노동당 중앙군사위 비준을 받을 것이라 밝힌 바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