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멕시코 강진으로 한국인 1명 부상"

[the300]재외국민 1명 다리 골절상…재산피해는 파악중

멕시코 남부 오악사카 주에서 발생한 강진으로 우리 국민 1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24일 외교부에 따르면 23일 오전 10시29분(현지시간, 한국시간 24일 오전 0시 29분) 멕시코시티에서 약 530km 떨어진 멕시코 남부 오악사카주의 태평양 연안에서 규모 7.5의 지진이 발생했다. 

주멕시코대사관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인해 현재까지 멕시코시티에 거주하는 재외국민 1명이 다리 골절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 업체가 입주한 한인 밀집지역 내 일부 건물의 외벽 충격 등 재산 피해에 대해서는 현재 파악 중이다. 

멕시코에는 약 1만2000명의 재외국민이 생활 중이나 이번 지진이 발생한 지역에 거주하는 재외국민은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는 "주멕시코대사관 홈페이지 안전공지 게재 등을 통해 현지 우리국민 상대로 여진 등에 의한 추가피해 방지 주의를 당부하는 한편, 교민사회와 긴밀한 연락을 유지하며 추가 피해상황을 지속 파악하고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