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정의연, 여가부 지원금 셀프심사 없었다"

[the300]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여성가족위원회 당정청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당·정·청이 22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해 정의연 이사들이 여성가족부의 위안부 피해자 지원·기념사업 심의위원회에 포함된 것을 두고 '문제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와 청와대 인사가 참여한 가운데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여성가족위원회 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은 정의연 관계자들이 직접 국고 보조금을 지원하는 보조사업자 선정위원회가 아닌 심의위원회 위원으로 참여한 것을 문제 삼을 수 없다고 했다. 

여성가족위원회 여당 간사로 내정된 권인숙 의원은 이날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관련 심의위원회와 보조사업자선정위원회는 완전히 분리돼 왔다"며 "정의연(옛 정대협)은 일본군 피해자 지원 관련 보조사업자 선정위원회 위원으로 참여한 바는 없단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권 의원은 "의회에서 이미 예산이 확정되어 온 것에 대해 추후 심의를 한 것"이라며 "심의위원회의는 위안부 피해자 등록이나 기념사업이 예산까지 정해지면 이에 대해 적절한가를 확인하는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와 더불어 디지털 성폭력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증액 논의도 이어갔다.

권 의원은 "청소년 방과 후 활동 지원, 다문화 가족지원, 청소년 쉼터와 같이 코로나19(COVID19)에서 꼭 필요한 지원 사업이 감액된 것에 대해 문제 의식을 강하게 느꼈다"며 "(청와대도) 감액 의견 반대에 대해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디지털 성폭력 관련 디지털 성범죄물을 삭제하는 요원들의 2차 피해 등을 고려해 추경안에 관련 예산을 더 투입해야 한다는 점도 지적했다.

이 자리에는 정춘숙·권인숙·이수진·임오경 등 민주당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참석했다. 정부와 청와대 쪽에서는 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 김희경 차관과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 김유임 여성가족비서관이 자리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