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과 통합에 선긋는 안철수, 윤석열 지키기 제안

[the300]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3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6.22/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최근 일부 언론에 보도되는 미래통합당과 '통합설'에 선을 그었다.

섣부른 통합 논의 확산보다는 더불어민주당의 독주에 공동 대응하는 방향에 방점을 찍고 있다.

안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당 노선과 정체성에 대해 일부 언론에서 당의 확인 없이 야권연대와 결부시켜 앞서가거나 확대해석하는 사례가 있어 바로잡고자 한다"고 발언을 시작했다.

안 대표는 "지금은 한국정치의 대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남북문제에 있어서도 평화와 안보를 함께 생각하고, 경제에 있어서도 시장의 실패와 정부의 실패를 다 볼 줄 아는 실용적이고 균형 잡힌 개혁의 관점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제3의 실용적이고 합리적인 개혁노선은 흔들림 없이 지켜질 것"이라며 "야권의 생산적인 혁신경쟁을 선도하고 현 정권을 견제하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야권 전체의 파이를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권의 윤석열 검찰총장 '찍어내기'에 공동 대응하자고 통합당에 제안했다.

안 대표는 윤 총장을 향한 연이은 여권의 공세에 "공수처라는 애완견을 들이기 전에 윤석열 검찰이라는 맹견에 입마개를 씌우려는 뻔한 수순"이라며 "청와대와 여당에 묻는다. 범죄 피의자는 광역시장하고 국회의원 하는데 수사를 지휘하는 검찰총장은 집에 가라고 압박하는 게 검찰개혁이냐"고 말했다.

이어 "통합당에 제안한다. 그까짓 상임위원장 다 던져주고 이 정권의 폭주를 저지하는 등원의 결단을 내려주기 바란다"며 "그리고 양심적인 범야권의 뜻을 모아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및 법무부장관의 공정한 직무수행을 촉구하는 국회결의안'의 공동제출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