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초선에 당부 "여당이 상임위 다가져가도 의정활동 매진해달라"

[the300]주호영, 이르면 이번주 국회 복귀할 듯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원내대표직을 내던지고 지방 사찰에서 칩거 중인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나 원 구성 협상 등 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미래통합당에 따르면 주 원내대표는 전날 충북 보은군에 위치한 속리산 법주사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와 비공개로 만났다. 이 자리에는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군 지역구의 박덕흠 의원과 송언석 비서실장도 동석했다. (사진=김성원 의원 페이스북 캡쳐) 2020.06.21. photo@newsis.com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상임위원장 18석을 더불어민주당이 모두 가져가더라도 초선의원들은 팩트와 대안을 찾고 의정활동에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주 원내대표는 21일 박형수, 이용, 하영제 의원 등 통합당 초선의원 5명이 충북 보은의 법주사를 찾아와 '원구성 협상 실패는 주 원내대표의 책임이 아니다. 사의 표명은 적절하지 않다'는 뜻을 전달하자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와 면담한 초선의원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 원내대표께서 '현재 상황에서는 원내대표로 복귀하더라도 상임위 배정문제가 해결될지 회의적인 상태'라고 말했다"며 면담내용을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가 파행을 이어가고 있는 점에 대해 국민께 죄송스럽다"며 "하지만 여당이 국회의 원칙을 어기고 국회를 반쪽자리로 만든 것에 대한 분노로 사의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당이 다수의 횡포로 밀어붙이는 상황에서 21대 국회 내내 저들에 대항할 수 있는 묘수가 보이지 않아 고심이 크다"고 덧붙였다.

전날에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주 원내대표를 찾아 조속한 복귀를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 원내대표는 이번 주 중에는 국회에 복귀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직 정확한 복귀시점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이번주를 넘기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주 원내대표가 복귀하더라도 민주당이 법사위원장 선임을 번복하지 않는 이상 원구성협상에 나서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초 여야는 의석수 비율에 따라 상임위장 배분 기준을 11:7로 합의했지만 민주당이 기존 국회 관행과 달리 법제사법위원장을 자당 몫으로 고수하면서 통합당은 다른 7개 상임위장을 맡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판단이다.

민주당의 일방적 국회 운영을 국민들에게 호소하되 국회에는 복귀해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현안해결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김 위원장도 지난 19일 비례대표 의원들과 오찬에서도 "민주당이 18개 상임위원장을 가져가더라도 의연하게 대처해야 한다"며 "원구성에 대해서는 당에서 일치된 목소리를 내는 게 좋지 않겠냐"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