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단살포 예고…통일부 "매우 유감, 즉시 중단해야"

[the300]통일부 "남북 합의 위반이자 잘못된 관행 악화시키는 조치"

[연평도=뉴시스]최진석 기자 = 20일 인천시 옹진군 대연평도에서 바라본 북한 갈도 주변이 해무와 안개로 뿌옇게 보이고 있다. 2020.06.20. myjs@newsis.com
정부는 북한이 대남 전단(삐라)을 살포할 것이라고 예고한 것에 대해 20일 "매우 유감이며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북한의 이러한 행위는 남북 간 합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며 남북 사이의 잘못된 관행을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악화시키는 조치"라며 이 같이 말했다.

통일부는 "우리 정부는 일부 민간단체들의 대북 전단 및 물품 살포 행위에 강력하게 대응한다는 입장을 천명한 바 있다"라며 "정부와 경찰, 접경지역의 지방자치단체가 협력해 살포 행위가 원천 봉쇄될 수 있도록 철저하게 단속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관련 단체들을 국내법 위반으로 엄정하게 처벌해 이러한 행위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취하고 있다"라며 "북한도 더 이상의 상황 악화 조치를 중단하고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노력에 나서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이날 노동신문 등 관영 매체를 통해 '대남 삐라 살포 투쟁' 개시를 선언하며 "출판 기관들에서 대남 삐라를 찍어내고 있다"라고 밝혔다.

북한은 특히 인쇄가 완료된 대남 전단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는데, 이 중 문재인 대통령의 얼굴이 인쇄된 전단과 담배꽁초 등 쓰레기들을 봉투에 담은 사진도 있었다.

북한은 "지금 각급 대학의 청년 학생들은 해당한 절차에 따라 북남 접경지대 개방과 진출이 승인되면 대규모의 삐라 살포 투쟁을 전개할 만단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라고 밝혔는데 이는 총참모부가 앞서 밝힌 대로 당 중앙군사위원회 비준 등을 기다리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