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두라스 대통령 코로나확진, 文 "며칠전 통화했는데" 위로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후안 오를란도 에르난데스 알바라도 온두라스 대통령 부부의 코로나19 확진에 트위터로 위로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트위터에서, "며칠 전, @JuanOrlandoH(알바라도) 대통령님과 통화에서 코로나를 극복하기 위한 한국과 온두라스의 긴밀한 공조를 약속했었다"며 "내외분의 확진 소식을 접하게 되어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님과 영부인님의 빠른 쾌유와 온두라스의 코로나 극복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트윗은 같은 내용을 스페인어로 올려, 온두라스에서도 볼 수 있게 했다. 

두 정상은 지난 12일 전화통화에서 방역 협력, 현지진출 한국기업의 활동 지원 등을 논의했다. 에르난데스 대통령은 정부 업무의 디지털화를 추진 중이라며 한국과의 협력 확대를 희망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국이 ‘디지털 뉴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온두라스의 전자정부 추진 사업과 서로 연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