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빅데이터=댐 비유 귀에 쏙쏙.."디지털경제 규제혁신 중요"

[the300]더존비즈온 강촌캠퍼스 방문

[춘천=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강원도 춘천에 위치한 빅데이터 플랫폼 운영기업 더존비즈온에서 한국판 뉴딜 디지털경제 현장 방문 일정을 마친 후 참석자들과 차담을 하고 있다. 2020.06.18. dahora83@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디지털경제가 활성화되면 기존 산업에 맞춰진 규제에 부딪치게 될 것"이라며 "정부가 규제혁신에 열심히 하고 있지만 더 속도를 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데이터전문기업 더존비즈온의 강원 춘천 사업장을 방문, 직원들과 차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디지털뉴딜 현장격려 차원에서 가진 이날 행사에서 "앞으로 규제혁신이 중요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디지털경제와 기존 산업의 조화, 상생 노력도 기울여 달라"고 배석했던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에게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홍 부총리, 최기영 과학기술정부통신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과 함께 춘천시 남산면 더존비즈온 강촌캠퍼스를 찾아 약 1시간 머물렀다. 최기영 장관으로부터 디지털뉴딜 브리핑을 듣고 디지털뉴딜 분야별 시연을 지켜봤다. 

최 장관이 설명한 화면에 후버 댐의 사진이 포함됐고 차담회 장소에는 댐 모형이 놓였다. 문 대통령은 대공황 시기 루즈벨트 미국대통령 뉴딜정책의 상징인 후버 댐 사례를 인용하며 "디지털 뉴딜은 앞으로 디지털 경제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 활용을 최대한 활성화하기 위한 이른바 ‘데이터 댐’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 데이터 댐에는 공공과 민간의 네트워크를 통해서 생성되는 데이터들이 모이게 된다"며 "공공과 민간에서 생성되는 많은 데이터들이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과감하게 개방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댐 건설 때 일자리를 창출하고, 댐에 물이 갇히자 △전기생산 △식수·농업·공업용수 △관광산업 등이 가능했던 것처럼 우리의 데이터도 다양하게 활용하는 것이 디지털뉴딜이라는 취지다. 

참석자들은 데이터댐을 만드는 데 비유한 문 대통령의 설명에 공감을 표시했다. 이어 지역일자리 창출, 경력단절자 재취업 확대 등을 희망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참석자 건의 후 답변에서 "지역인재를 우선 활용해서 지역 일자리 늘리는 지역균형발전 정책, 경력절여성을 포함한 고용취약계층 우선지원 정책에 역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의 규제혁신 주문에 "신제품 신서비스 출시때 일정기간 기존규제를 면제하는 규제샌드박스를 비롯, 여러 정책으로 중기 뒷받침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