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촉즉발 한반도, '대북 특사' 오히려 야권서 "보내자"

[the300]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월22일 '김정은 동지께서 3월 21일 전술유도무기 시범사격을 참관했다'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어떤 적이든 만약 우리 국가를 반대하는 군사적 행동을 감히 기도하려든다면 영토 밖에서 소멸할 수 있는 타격력을 더욱 튼튼히 다져놓아야 한다'면서 '바로 이것이 우리 당이 내세우는 국방건설 목표이고 가장 완벽한 국가방위 전략이며 진짜 믿을 수 있는 전쟁 억제력'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북한이 연일 대남 비방을 쏟아내며 군사 보복까지 공언하자 정치권에서 '대북 특사'론이 고개를 든다.

여야와 진영을 떠나 대화의 끈을 놓지 않으면서 남북관계를 적극 관리해야 할 떄라는 지적이다.

대북 특사론은 정치 9단으로 불리던 박지원 단국대 석좌교수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본격적으로 불을 지폈다. 박 석좌교수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과 4선 의원을 역임했으며 올해로 20주년을 맞는 6·15 공동선언을 앞두고 2000년 당시 대북특사로서 싱가포르 등에서 북측과 접촉했다.



안철수 "정부가 요청하면, 저도 특사로 갈 용의"



15일에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본인이 직접 대북 특사로 갈 수도 있다고 밝히면서 야권으로 논의가 번졌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단 살포 강제중단 조치 등 정부의 굴종적인 북한눈치보기는 문제해결에 어떤 도움도 되지 못한다는 점이 확인됐다"며 "북한의 도발가능성에 실질적인 대비책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북 특사를 제안했다. 안 대표는 "외교라인과 대북라인을 총 동원해서 우리 측 평양 특사 파견을 추진해야 한다"며 "필요하다면 야당에도 협조를 구하시라"고 말했다.

이어 "국가안보와 남북문제는 여야 한 정파의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 모두의 문제이고 모두가 당사자"라며 "저도 정부가 필요하다고 판단해서 요청한다면 특사단의 일원으로 갈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6.15/뉴스1



윤상현 "보수야권 인사, 대북특사로 파견해야 효과"…원희룡 "대화의 창 닫아선 안돼"



범 미래통합당 쪽에서도 보수야권 인사를 특사로 보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제20대 국회에서 통합당 소속으로 외교통일위원장을 지낸 윤상현 무소속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께 북한 문제에 정통한 보수야권 인사를 대북특사로 파견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보수야권 인사가 대북특사로 적임인 이유로는 △대북정책에 대한 우리 사회 진영 간 갈등 완화 △일관된 대북정책 추진 기반 마련 △대통령의 뜻과 함께 보수진영의 의사까지 모두 포괄함으로써 ‘국민의 뜻’을 반영 △개성공단 재개 등 남북경제협력 등에서 이전과는 다른 강력한 추진력 등을 설명했다.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윤상현 무소속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보수야권인사를 대북특사로 파견할 것을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6.15/뉴스1

보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지사는 "북한과 대화는 인내와 넓은 안목이 필요하다"며 진영에 갇힌 사고를 넘어서자고 주장했다.

북한의 도발에 굴복하거나 감정적 맞대응 모두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으니 장기적 시각으로 국제사회와 공조해 대화의 끈을 이어가자는 얘기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북제재 국면에서 한국 정부의 운신의 폭이 좁은 것이 현실"이라며 "북한의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 쉽지 않지만 그래도 대화의 창마저 닫아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야당도 장기적 안목에서 협조할 것은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바이러스와 생필품 부족으로 생존의 위기에 놓인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평화관리와 통일기반을 위한 장기적 국익"이라며 "6·15 20주년을 맞아 다시 한반도 평화체제와 통일에 담대한 꿈을 꿀 때"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9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21대 국회 개원 기념 특별강연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2020.06.09. bluesoda@newsis.com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