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발상' 윤상현 "보수야권 인사를 대북특사로 보내자"

[the300]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윤상현 무소속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보수야권인사를 대북특사로 파견할 것을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6.15/뉴스1

남북관계 긴장감이 높아지자 대북 특사론이 확산하는 가운데 보수야권 인사를 특사로 보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제20대 국회에서 외교통일위원장을 지낸 윤상현 무소속 의원은 1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께 북한 문제에 정통한 보수야권 인사를 대북특사로 파견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보수야권 인사가 대북특사로 적임인 이유로는 △대북정책에 대한 우리 사회 진영 간 갈등 완화 △일관된 대북정책 추진 기반 마련 △대통령의 뜻과 함께 보수진영의 의사까지 모두 포괄함으로써 ‘국민의 뜻’을 반영 △개성공단 재개 등 남북경제협력 등에서 이전과는 다른 강력한 추진력 등을 설명했다.

윤 의원은 "북측이 합의에 실패할 경우 대남관계에서의 부담이 더 가중된다는 사실이 협상의 성공을 이끌어내는 동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김정은 위원장으로서도 보수야권 인사와 통로로 남북 합의에 이른다면, 그 합의 이행에 대한 담보력을 이전의 다른 남북 합의보다 훨씬 배가시키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김정은 위원장도 문 대통령의 제안이 이뤄질 경우 이를 적극 수용하는 담대한 정치력을 발휘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