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김종인 겨냥 "감독 아무리 좋아도 골은 선수가"

[the300]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김창현 기자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7일 "감독이 아무리 좋아도 골은 선수가 넣는다"며 김종인 당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쓴소리를 이어갔다. 

대선후보군을 키워내는 일에 더욱 집중해달라는 당부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우리당에는 감독만 보이고 대선을 뛸 선수는 보이지 않는다"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혼자서 북치고 장구 칠 것이 아니라 대선후보군들이 함께 뛸 운동장과 마이크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거스 히딩크 전 국가대표 축구감독을 예로 들었다. 장 의원은 "히딩크 감독은 박지성, 설기현을 키워냈고 홍명보를 재발견 했고 안정환을 재기시켰다"며 "히딩크는 자신의 축구를 이들을 통해 펼쳤고 이기는 한국축구를 만들어 놓고 떠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이 차기 대선후보까지 출마하는 전당대회를 연다고 한다. 유력 대선후보인 이낙연 의원이 민주당 대표로 선출된다면, 이낙연 대 김종인의 모습만 언론을 통해 조명될 것"이라며 "떠날 사람과 남을 사람이 경쟁하는 구도다. 결국 우리가 판만 깔아주는 형국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하는 모든 혁신 작업의 궁극적인 목표는 차기 대선"이라며 "우리 당에는 키워야 할 분들도 재발견해야 할 분들도 재기시켜야 할 분들도 많이 있다. 시합에 뛸 선수들을 돋보이게 하는 비대위가 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내에서 '미스터 쓴소리' 역할을 해온 장 의원은 연일 김 위원장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6일에도 장 의원은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일주일은 화려한 잔치에 먹을 것 없었고 지지층에는 상처를, 상대 진영에는 먹잇감을 준 일주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우선 당의 마이크를 완전히 독점했다"며 "가장 절실한 과제는 1년 후 시작될 대통령 경선이라는 링에 오를 후보를 키우는 것"이라며 마이크를 나눠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합당 안팎에서는 장 의원의 계속되는 소신 목소리에 김 위원장을 향한 당내 불만이 일정 정도 담겼다고 본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원장 활동을 본격화하자마자 '보수'라는 말에 거부감을 드러내고 의원들을 향해 "불만 있어도 시비걸지 말라"고 하는 등 강한 변화를 예고했다. 

이 때문에 당내에서는 변화도 필요하지만 보수의 근본 가치가 흔들려서는 안 된다는 우려가 나온다. 

다만 좀더 지켜보자는 의견도 많다. 한 통합당 초선의원은 "김 위원장 체제가 시작되면서 기본소득 등 통합당이 던진 화두가 국가적 이슈로 관심받게 됐다는 사실 자체가 의미"라며 "보수라는 말을 쓰지 말자는 것도 이념적 용어보다는 '자유'와 같은 보수의 근본 가치에 집중하자는 뜻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