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열린 이란 교역길 더 넓힌다…정부 교역확대 TF 출범

[the300]외교·기재·산업·농식품·해수부 등…이달 진단키트 200만弗 수출

사진제공=외교부
정부가 이란과의 인도적 교역 재개 후 교역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관계부처 테스크포스(TF)를 꾸리고 5일 첫 회의를 열었다. 

외교부는 한국 기업의 대이란 인도적 교역 확대를 범정부적 차원에서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대이란 인도적 교역 확대 관계부처 TF'를 출범하고 이날 1차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성호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엔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코트라 등이 참여했다.

회의에선 △인도적 교역 현황 점검, △농산물·식품 등으로의 인도적 품목 범위 확대 검토, △기업 애로사항 해소, △한-이란 기업간 비즈니스 매칭 주선 방안 등을 논의했다. 

한-이란간 인도적 교역은 미국의 대이란 제재 복원 및 강화로 중단됐다가 미국 및 이란과의 협의 끝에 지난 4월 의약품 및 의료기기 등 인도적 품목에 한정해 재개됐다. 

교역 절차가 지난 4월 재개된 뒤 지난달 29일 50만달러 상당의 유전병 치료제가 이란으로 처음 수출됐다. 이번달 중엔 200만달러 규모로 코로나19 진단키트 등의 후속 수출을 추진 중이다. 

아울러 이날 TF는 교역 과정에서 우리 수출기업 및 금융기관이 제재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이란한국대사관, 코트라 테헤란 무역관 등을 통한 강화된 고객확인절차(EDD) 지원 체계도 점검했다. 

미국이 요구하는 EDD는 교역 과정에 제재 대상자가 개입하거나 교역 물품이 자금세탁 등으로 전용되지 않도록 이란측 수입업자가 제재 대상자인지 여부 등을 확인하도록 하는 인도적 품목 확인서 발급 등의 절차다. 

TF 회의 참석자들은 이란이 경제협력 잠재력이 높은 국가라는 데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실제 수출이 더욱 늘어날 수 있도록 정부 차원 지원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미국 제재 복원 이전인 2017년 양국의 연 교역규모는 120억달러다.

정부는 앞으로도 TF 회의를 주기적으로 열어 기업들이 제재 우려 없이 인도적 교역을 안정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 체계의 효율성과 교역실적 등을 면밀하게 점검하고, 미국, 이란 등과의 협의도 해 나갈 예정이다.

이성호 조정관은 “이란과의 인도적 교역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국제 교역이 위축된 상황에서 우리 수출기업들에게 판로 개척 기회를 제공하고, 한국과 오랜 우호협력 관계를 유지해 온 이란의 공중보건 위기 해소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적극 확대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실질 교역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범정부 차원에서 함께 노력해나가자"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