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장, 여야 원내대표 회동…"첫 날부터 아쉽다…양보 지점 검토하라"

[the300]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에 선출된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1대 첫 본회의에서 당선인사를 하고 있다. 2020.06.05. bluesoda@newsis.com

박병석 국회의장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의장실로 초청해 "원내대표께선 자신의 입장에서 무엇을 양보할 수 있는지 진지하게 검토해 결론을 내달라"고 중재에 나섰다. 

박 의장은 5일 오후 여야 원내대표 회동 모두발언으로 "첫 날인데 여러가지가 아쉽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장은 "지금 민생문제가 대단히 절박하고 국가 위기가 심각하다"며 "조속한 시일내 원구성 협의를 마쳐야 하지 않겠나. 여러가지 사정 감안해 열린 마음으로 협상에 임해주시기 바란다"고 양당 원내대표에 촉구했다.

이어 "제가 양보하지 않으면 지금 상황에선 어떤 타협도 없기 때문에 소통을 통해 합의해야한다"며 "합의점을 이루는 게 우리의 본분이고 사명"이라고 당부했다.

박 의장은 "원내대표께서 자신의 입장에서 무엇을 양보할 수 있는지 진지하게 검토한 뒤 조속한 시일 내 결론을 내주기 바란다"며 "저도 결론을 내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