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글로벌 백신 정상회의 참석…韓 5년간 3천만弗 지원

[the300]

사진제공=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4일 오후 9시부터 5일 오전 1시까지 화상회의로 열린 '2020 글로벌 백신 정상회의에 참석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이 회의는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의 2021~2025년간 사업기금 최소 74억달러 조성을 목표로 개최됐다. 세계백신면역연합은 백신 보급 확대를 통한 개도국 보건 증진을 목적으로 출범한 보건분야 국제기구로, 현재까지 약 7억6000만명의 아동에 대한 예방접종 및 1300만명의 영유아 조기사망 예방 등 성과를 거뒀다. 

영국 정부가 개최를 주도했으며, 한국을 포함해 미국, 독일, 프랑스, 중국, 일본, 인도 등 30개국 이상의 정상급·장관급 인사와 유엔, 세계보건기구(WHO), 빌&멜린다게이츠재단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글로벌 공공재’인 백신에 대한 공평한 접근 필요성을 강조하고, 세계백신면역연합에 대한 기여 의사를 밝혔다.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당초 목표 금액인 74억달러를 초과한 88억달러 기여 약속을 확보했다. 강 장관은 한국이 2021~2025년간 총 3000만달러를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한국은 아시아 최초 공여국으로서 2010년부터 세계백신면역연합에 기여해 왔으며, 올해 기여액은 500만달러다. 또 강 장관은 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 관련, 백신 개발과 보급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업을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 관련 선구매 확약 메커니즘(Covax AMC)을 출범했다. 외교부는 AMC를 통해 백신의 장기적 수요 예측에 기반해  대규모 선구매를 확약함으로써 민간 기업의 투자를 촉진하고 백신 단가를 낮추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정부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 공조에 적극 참여하는 한편, 세계백신면역연합을 비롯한 보건 관련 기구의 백신, 치료제 등 개발·보급 활동을 지원하면서 전세계 보건 증진에 지속 기여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