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2012년 나비기금, 개인 계좌로 받았지만 혼용 아니다"

[the300]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의혹이 불거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12년 개설한 나비기금 계좌가 개인 명의로 개설됐지만 혼용 계좌는 아니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1일 밤 페이스북에 "정대협은 '나비기금'을 만들었다고 선언하고 초기에는 임시로 윤미향(나비기금) 계좌를 만들어 모금을 진행했다"며 "개인 명의로 개설되긴 했지만 전적으로 나비기금 전용 목적으로 쓰인 계좌다. '혼용' 계좌가 아니라는 뜻"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윤 의원은 "2012년 3월8일 세계여성의 날을 맞이하면서 김복동·길원옥 할머니 두 분과 정대협(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기억연대 전신)은 기자회견을 가졌다"며 "두 생존자는 일본 정부에 요구하는 것은 돈이 아니고 법적 배상이라고 하면서 일본 정부가 법적 배상을 하면 배상금 전액을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후원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선포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개인 명의 계좌는 2012년이 최초가 맞지만 이때 건은 전용 계좌라서 전혀 혼용되지 않은 것이다. 2014년부터의 모금 건이 혼용 계좌"라고 말했다. 혼용계좌가 되는 것은 2014년부터 시작된 여타의 다른 모금 건으로 아파트 매입을 한 2012년과 시기적으로 전혀 다르다는 주장이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에서 개인계좌로 후원금을 모금해 사적으로 유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일시적인 후원금이나 장례비를 모금하기 위해 단체 대표자인 제 개인명의 계좌가 활용되는 경우가 많았다"며 "특별한 경우였지만 이제 보니 잘못된 판단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사업에 필요한 비용을 충당하고 남은 돈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계좌로 이체하는 방식으로 나름대로 정산해 사용했지만 허술한 부분이 있었다"며 "금액에만 문제가 없으면 된다는 안이한 생각으로 행동한 점은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정대협 활동을 하면서 개인계좌 4개로 9개 사업에 대해 총 2억8000만원을 모금했다. △전시성폭력피해자 지원을 위한 '나비기금' △길원옥·김복동 할머니를 위한 모금 △베트남 빈호아 학살 50주년위령제 지원을 위한 모금 △안점순·김복동 할머니 장례비 모금 등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