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시위로 한인상점 피해 26건…외교부 대책본부 설치

[the300]"인명피해는 없어"…외교부, 내일 공관과 긴급회의

(마이애미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31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비무장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백인 경찰 가혹 행위로 숨진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경찰과 대치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미국 미네소타주에서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흑인 남성이 사망하며 촉발된 항의시위가 미 전역으로 확산한 가운데, 한인상점 26곳이 재산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1일 외교부에 따르면 미국 내 시위로 현재까지 미네소타주(10건), 조지아주(6건),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주(6건), 캘리포니아주(3건), 플로리다주(1건) 등 총 26건의 한인상점 재산피해가 보고됐다. 단, 인명피해는 아직 접수되지 않았다.

외교부는 시위상황이 격화되자 이날 본부에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를 설치했다. 미국 주재 10개 공관 역시 현지시간 1일 부로 비상대책반을 꾸렸다. 

2일 오전 8시(한국시간)엔 이태호 차관 주재로 미국주재 10개 공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화상회의를 개최해 현 상황 평가 및 향후 대책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주미대사관을 포함한 미국 각 지역 총영사관은 지난달 29일부로 홈페이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안전문자 등을 통해 시위현장 접근자제, 불필요한 외출자제 등 신변안전 유의 권고 조치를 시행 중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 공관은 지역 한인단체 등과도 비상연락망을 유지하면서 피해상황 파악, 한인 밀집지역 법집행기관과의 치안협력강화 등 재외국민 피해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강압적으로 체포하다 사망하며 경찰에 대한 항의 시위가 촉발, 미 전역으로 확산 중이다. 

현재 미니애폴리스를 비롯해, 디트로이트, 뉴욕, 애틀랜타, 멤피스 등으로 시위 지역이 늘어나고 있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상점 등에 대한 방화, 약탈도 일어나고 있다. 

이에 미국 내 약 40개의 도시가 야간 통금령을 내렸고 애리조나와 휴스턴은 주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기준으로 약 5000명의 주방위군이 15개 주와 워싱턴DC에 투입되기도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