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통합당, 세상의 변화에 적응하길…국회 개원 응해야"

[the300]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6.1/사진=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미래통합당은 '견제론'을 내세우면서 국회 개원에 응하지 않는다"며 "국회가 일하지 않으면서 행정부를 견제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가 제대로 일할 때 견제도 이뤄진다"며 "상임위를 열어 업무보고를 받고 법과 예산을 꼼꼼히 심사하는 게 국회의 행정부 견제"라고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견제란 이름으로 반대만 외치는 과거의 모습에서 벗어나길 바란다"며 "과거처럼 야당이 국회를 마비시키는 것은 행정부에 대한 견제를 스스로 포기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내일 의원총회를 열고 임시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할 것"이라며 "21대 국회 임기가 개시됐음에도 또 다시 과거의 일하지 않는 국회가 재현되는 것을 민주당은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통합당이 진정 국민을 위해 일하는 정당이라면 21대 국회 개원에 조건 없이 참여해야 한다"며 "통합당이 낡은 과거에 집착하지 않고 세상의 변화에 적응하는 정당이 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