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국회 개원 협상 대상 아니다…협상하면 국민 실망"

[the30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오늘부터 사실상 21대 국회 시작, 법정시한내 국회 개원해야'한다고 밝혔다. 2020.6.1/사진=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국회 개원은 협상의 대상이 아니라는 김태년 원내대표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만약 조금이라도 협상의 대상이 되면 많은 국민으로부터 지탄과 실망의 목소리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1대 국회는 코로나19 국난극복 국회다. 임무와 명분 앞에 어떠한 관행이나 여야 협상도 앞설 수 없다"며 "민주당은 국민만 바라보고 국회를 개원하고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그는 "21대 국회는 개혁 국회"라며 "검찰개혁 뿐만 아니라 정부개혁, 민생개혁, 사회개혁 등의 임무를 다해야 한다. 이번 호기를 놓쳐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언론개혁도 언급했다. 이 대표는 "언론보도를 보면서 여러 문제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며 "차차 말하겠지만 (언론보도에 대한) 국민의 우려는 그냥 있는 게 아니라 그간 쌓아온 여러가지 경험에 의해 있는 우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언론보도) 개혁과제를 21대 국회에서 처리해야 한다"며 "특히 최근 불거진 것은 잘못된 관행을 답습하는 데서 오는 우려이기 때문에 지난 관행을 답습하지 않도록 당도 원내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