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129바퀴 안전항해' 해군잠수함사, 창설 30주년만에 대기록

[the300]

해군잠수함사령부가 1일 정승균 잠수함사령관 주관으로 사령부에서 창설 3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기념식이 열린 이날 '30년 280만 마일 안전항해 무사고'와 대한민국 1호 잠수함인 장보고함의 '한국 잠수함 최초 30만 마일 안전항해'라는 대기록도 달성해 그 의미를 더했다.

해군잠수함사령부의 역사는 1990년 6월 1일 제57잠수함 전대 창설로 시작됐다. 이후 1992년 독일에서 한국 첫 번째 잠수함인 1200톤급 장보고함을 인수했다. 1995년 10월 1일에는 제9잠수함전단으로 격상됐다.

2007년에는 아시아 최초로 공기불요추진체계(AIP, Air Independent Propulsion)를 탑재한 잠수함 손원일함(1800톤급)을 인수했다. 2015년 2월 1일 대한민국은 전 세계에서 6번째로 잠수함사령부를 보유한 국가가 됐다. 2018년 9월에는 설계에서부터 건조까지 우리 기술로 이뤄낸 3000톤급 중형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이 진수됐다.

잠수함사령부는 창설 이후 지금까지 30년 동안 세계 잠수함 역사상 보기 드문 '30년 280만 마일 무사고 안전항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280만 마일은 450만㎞에 달하며 이는 지구를 129바퀴 항해한 거리와 같다.

대기록 달성의 비결은 엄격한 교육과 훈련이다. 잠수함사령부는 잠수함 승조원을 양성하기 위해 선배가 후배를 기초부터 일대일로 교육하는 '도제식 교육' 방식의 현장 중심 교육으로 잠수함 승조원 자격부여제도(SQS)를 약 6개월에 걸쳐 시행한다. 잠수함 승조원이 되려면 이론교육과 함께 전문화된 실습과 평가를 통한 엄격한 교육훈련을 통과해야 한다. 까다로운 교육과정에서 많은 땀방울을 흘렸기에 무사고 안전항해의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지난 1992년 도입된 1200톤 장보고함은 지난해 10월 대한민국 잠수함 중 최초로 30만 마일 무사고 안전항해를 달성하였으며, 이날 부대창설기념식에 앞서 '무사고 안전항해 달성 기념식'도 가졌다.
[서울=뉴시스]해군은 해군잠수함사령부가 창설 30주년 280만 마일 무사고 항해를 했다고 1일 밝혔다. 해군잠수함사령부 장병과 군무원들이 부대창설 30주년을 맞아 사령부 본청 앞에서 '30주년' 글자를 만들어 기념하고 있다. (사진=해군 제공) 2020.06.01. photo@newsis.com


잠수함이 활동하는 수중에서는 사소한 실수가 대형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어 잠수함 승조원들은 "100번 잠항하면 100번 부상한다"라는 부대의 안전신조와 "99%는 곧 0%다"라는 자세로 항상 안전을 최우선 순위로 두고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잠수함이 안전하게 잠항하기 위해 잠수함 승조원은 매일매일 출항 전 'MCC(Material Condition Chart, 태세설정 점검표)'에 따라 장비상태를 정확히 확인한다. 잠수함은 엄청난 수압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돼 있고 이 때문에 수많은 '밸브'가 있다. 벨브의 운용은 잠수함의 안전과 직결돼 있다. 이에 승조원들은 개인별로 책임질 밸브 및 장비를 부여받고 직별장 및 부서장이 해당 벨브 및 장비의 이상 유무를 이중, 삼중으로 확인한다.

이날 기념행사는 생활 속 거리두기를 준수한 가운데 외부 초청인원 없이 진행됐다. 기념식 이후 사령부 운동장에서 해군군악대와 해군홍보단의 축하 공연 속에 다양하고 즐거운 문화행사를 통해 부대창설의 의미를 되새기고 부대원의 사기를 진작시키는 시간도 가졌다.

박한기 합참의장은 "최강의 수중전력으로 해양주권을 수호하고, 수많은 연합·합동작전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쳐온 잠수함부대 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한다"며 축전을 보냈다.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은 "미래에 대한 꿈을 가지고 도전해 새로운 역사를 창조하는 자랑스러운 국가전략부대의 전통을 발전시켜 나가길 바란다"고 축하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