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6주만에 비상경제회의…3차추경·뉴딜 논의

[the300]제6차 '비경' 주재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오후 청와대에서 제6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한다. 지난 4월22일 제5차 비상경제회의를 마치고, 정례회의를 비정기 회의로 돌린 지 거의 6주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비상경제회의에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과 3차 추가경정예산안 등을 논의한다. 특히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3차 추경안을 대통령이 직접 챙기며 전체적인 추경 규모와 사업을 정비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국판 뉴딜'에 힘을 싣고 사업들을 보다 구체화하는 방안도 주목된다.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28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오찬을 마친 후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5.29. photo@newsis.com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충격이 다가오자 스스로 경제 콘트롤타워를 자임하며 비상경제회의를 다섯 차례 열었다. 4월 말부터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를 맡겼다. 

청와대는 "비상경제중대본 발족 시에 필요하면 비상경제회의를 할 수 있다고 했다"며 "앞으로 여러 가지 국회 입법 과제들도 많고, 3차 추경안이 있기 때문에 회의를 주재한다"고 설명했다. 

3차 추경과 한국판 뉴딜 모두 찬반 논쟁을 안고 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지난달 28일 청와대 상춘재 여야 양당 원내대표 오찬에서 "한해 들어서 3번이나 추경을 해야 되는 상황을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것인지"라며 "추경이 필요하다면 어느 항목에 필요하고, 효과는 어떻고, 재원대책은 어떤지 국민이 소상히 알 필요가 있다. 전체적인 그림을 보여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야당으로서 당연한 요구와 생각"이라며 "추경에 대해 충분한 답변을 요구한다면 정부도 철저히 준비할 것이다. 어쨌든 결정은 신속하게 내려달라"고 밝혔다.

같은날인 28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에서 한국판 뉴딜에 회의적인 생각을 밝히는 등 일부 당선인들과 설전이 있던 걸로 보도됐다. 청와대는 그러나 "설전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책이 결정되기까지의 과정을 설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반박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