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한명숙 전 총리, '재심' 운동 응원"

[the300]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이기범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한명숙 전 총리의 재심 운동을 응원한다며, 검찰 개혁은 시대적 과제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30일 페이스북에 "한 전 총리 재판에서 검찰이 위증을 교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며 "공익의무로 피고인에 유리한 사실도 밝혀야 할 검찰의 증거조작은 있을 수 없는 인권침해이자 헌정질서 교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도둑을 방치하는 경비가 도둑보다 더 나쁘지만, 무고한 사람을 도둑으로 만드는 건 도둑방치보다 더한 악행"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검찰의 위증교사가 사실인지는 두고 봐야겠지만, 지금까지 본 일부 정치·부패 검찰의 행태상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며 "무죄를 유죄로 만들려는 검찰의 위증교사는 오히려 진실에 가깝다고 생각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촛불혁명 후에도 증거조작과 은폐로 1370만 도민이 압도적 지지로 선출한 도지사의 정치생명을 끊으려고 한 그들"이라고 검찰을 비판했다.

이 지사는 "본인으로서는 억울하기 짝이 없을 기소 재판에 고통 받으며, 추징금 때문에 통장의 수십만원 강연료조차 압류당해 구차한 삶을 강제당하는 한 전 총리님에게 짙은 동병상련을 느낀다"며 "최종 결론은 알 수 없지만 한 전 총리님이 재심기회를 가지면 좋겠다. 검찰개혁과 한 전총리 재심운동을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