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회동 때 '윤미향 사태' 언급한 주호영 "할머니 입장이…"

[the300]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원내대표 오찬 회동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김태년(가운데),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5.28/뉴스1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정부의 위안부 대책을 비판하면서 '윤미향(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논란'을 언급했다.

주 원내대표는 28일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양당 원내대표의 오찬 회동 이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주요 대화 내용을 소개했다.

외교·안보 현안에서는 최근 기부금 유용 논란이 불거진 위안부 문제가 화제로 떠올랐다.

주 원내대표는 "헌법재판소에서 국가가 위안부 할머니 문제에 대해서 부작위(해야할 일을 하지 않는 것) 하는 건 위헌이라는 결정이 있었고 지난 정권에서 (한일 양국 간) 합의가 있었는데 이 정권이 합의를 무력화하면서 3년째 아무런 노력을 하지 않는 것처럼 보여서 위헌상태를 오히려 지속하고 있다, 이렇게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거기에 대통령의 입장 설명이 있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 같은 대통령과 대화 중에 보상과 관련해 할머니들의 입장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문제점을 지적했다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할머니들의 입장이 반영되지 않는 거기서 '윤미향 사태'도 나타났다고 제가 (대통령께) 말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대북 문제에 대해서는 북한의 연이은 도발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 주 원내대표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가지고있는 상태에서 우리도 핵을 가지고 공포 균형을 유지하든지 같이 핵폐기하는 방법 등이 있을 수 있는데 여러 국제규정 등에 우리가 할 수 없어서 압도적인 재래식 전력으로 커버(극복)하고 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존재를 드러내기 위해, 국제적 주목을 끌기 위해서 하는 군사적 행동 이외에 대한민국을 상대로 한 적대적 행동에 대해서는 상황관리를 하고 있고 그런 일이 안 생기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발언을 기억에 의존해 전달하는 터라 표현이 정확하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