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속 총선 치른 韓, 대선 앞둔 美에 경험 가르친다

[the300]미국 측 요청으로 외교부·선관위 등 미측과 29일 화상회의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일인 15일 서울 가회동 주민센터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자 투표소에서 유권자가 투표를 하고 있다. 2020.4.15/뉴스1

한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속에서 총선을 치른 경험을 미국 정부와 공유한다. 

외교부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 행정안전부와 29일 오전 8시(한국시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미국 국무부 및 주정부 국무장관협회(NASS) 관계자들과 화상회의를 열고 선거 방역 노하우를 미국과 나눈다고 28일 밝혔다.

우리 측에선 고윤주 외교부 북미국장, 권세중 주미대사관 총영사 등이 미국 측에서는 마크 내퍼 미 국무부 동아태부차관보 미국 주정부 선거위원장협회(NASED), NASS 관계자들이 참여한다. 

화상회의는 선관위 관계자가 4.15. 총선 방역 조치 브리핑을 한 뒤 미국 각 주에서 참석한 선거 관계자들의 질의에 한국측이 답변하는 형식으로 이뤄진다. 진행은 고윤주 국장과 내퍼 동아태부차관보가 맡는다. 
 
이번 화상회의는 NASS측이 미 국무부를 통해 코로나19 상황 하에서 지난달 15일 국회의원선거를 실시한 한국 측의 선거 노하우 공유를 희망해 오며 개최되는 것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외교부는 NASS측이 오는 11월 미 대선을 앞두고 △한국의 사전투표 진행 방식 △투표소 내 거리두기․발열체크 등 구체 방역 조치 △선거 진행요원 확보 방법 △코로나19 확진자 투표 방법 등에 대해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회의 효과 제고를 위해 앞서 한국 측은 지난 17일 미국 측의 요청에 따라 투표 진행 방식 및 투표소내 방역 조치·물품 등과 관련한 자료를 미측에 제공하기도 했다. 

외교부는 "정부는 앞으로도 코로나19 관련 우리의 방역 조치 및 선거 실시 경험 등을 다른 국가들과 지속 공유함으로써,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갈 예정"이라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