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여야 원내대표 靑 초청해 오찬회동 시작…"협치 강조"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낮 12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 오찬을 겸한 대화를 시작했다.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문 대통령이 초대해 두 원내대표가 응했다. 여야정이 '협치'의 첫발을 내딛을지 주목된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오찬은 의제를 특별히 제한하지 않는다. 코로나19로 인한 고용과 산업 위기 대응을 포함,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가 큰 줄기다. 핵심은 탈격식과 소통이다. 문 대통령과 두 원내대표는 인사를 나누는 짧은 환담을 빼고 특별한 모두발언없이 곧장 비공개 대화에 들어갔다.

문 대통령의 관심은 협치의 제도화라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는 상설 국정협의체를 가동키로 약속하고 2018년 11월 첫 회의도 열었다.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이 멤버였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5.26. since1999@newsis.com

그러나 고질적인 갈등 탓에 '상설' 협의체는 열리지 않는 게 상설인, 이름뿐인 기구가 됐다. 문 대통령은 기회가 될 때마다 국정협의체 재가동을 역설했지만 성사되지 않은 채 20대국회가 임기를 다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협치의 제도화를 위해서 계속 노력하겠다는 말을 여러차례 해 왔다"며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어떻게 해 나갈 것인가 두 대표하고도 함께 논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날 회동에서 '실속'을 챙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경제 분야에서 성과를 내기 위해선 국회의 도움이 절실하다.

문 대통령은 최근 재정확대 기조를 명확히 밝혔다. 30조~40조원대 규모로 전망되는 3차 추경까지 사상 최대 규모 추경 통과를 위해 국회의 협조가 필요한데, 문 대통령이 이번 회동에서 여야 원내대표들을 설득할 것으로 예상된다.

세부적으로는 중소기업의 금융 유동성 위기 해결 대책 마련, 고용유지지원금 인상 등이 대화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