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여당 원내사령탑 김태년 "워크숍, 국난극복의 길 여는 자리"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당선인 워크숍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 두번째부터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 이해찬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박병석 의원. 2020.5.27/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다음주 임기를 시작하는 민주당 당선인들에게 "177석의 책임감이 무겁다"며 "21대 국회 임기 시작 즉시 국난극복에 앞장서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27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한 호텔에서 열린 민주당 당선인 워크숍에서 "의원 의정활동 성과가 모여서 우리 당의 성과가 된다"며 "원내대표로서 의원들과 자주 소통하고 의정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 한 분 한 분 의정활동이 은하수처럼 빛나게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언급하며 민주당과 당선인들의 역할을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 21대 국회와 민주당호의 좌표를 논의하려 한다"며 "이 자리에 서서 보니 177석의 무겁고 엄중한 책임을 다시 실감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편 4년간 함께할 당선인 여러분 면면을 보니 정말로 든든하다"며 "당선인 워크숍은 21대 국회 4년 초석을 다지는 아주 중요한 자리이자 아울러 국난극복의 길을 여는 자리가 돼야한다"고 힘줘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 세계 석학들이 진정한 위기는 지금부터라고 경고하고 있다. 21대 국회 임기 시작 즉시 우리가 위기 극복에 앞장서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고통받는 국민을 지키기 위해 우리는 무한 책임을 다해야한다. 단 한 사람의 국민도 포기하지 않겠다는 절박한 각오로 의정활동에 임해야 '일하는 국회'에 최적화된 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워크숍은 민주당 소속 당선자 177명 전원이지만 최근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논란이 불거진 윤미향 당선인 등 몇몇은 참석하지 않았다.

당선인들은 '흰셔츠, 노타이'로 드레스 코드를 맞췄다. 단합된 모습을 보여주는 동시에 비교적 단촐하고 편안한 복장으로 '일하는 민주당'을 강조하는 취지로 읽힌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