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통합당, 원구성 관심없고 '상임위' 잿밥만 탐해"

[the30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21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에서 발언하기 위해 연단에 오르고 있다. 2020.05.27./사진=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21대 국회 원구성 협상과 관련 "미래통합당에선 국회 원구성에 관심이 없고 상임위 몇 개 먹는지 잿밥에만 관심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에서 "아직도 20대 국회의 잘못된 관행을 못 버리고 있다는 걱정이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여러 번 말씀 드리지만 21대 국회는 20대 국회와 전혀 상황이 다르다"며 "국민이 20대 국회처럼 하지 말라는 명령으로 다수 의석을 우리 당에게 주셨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성원에 답하기 위해 20대 국회와 전혀 다른 국회를 해야 한다"며 "소위 뭐라고 해야 할까. 종래의 관행을 따지는 국회를 해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코로나19 경제위기와 관련 "언제 어디까지 확장될지 지금도 예측을 못한다"며 "이럴 때일 수록 국가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시장에 맡겨선 안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가가 역할을 잘 하려면 정당과 의회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정부가 곧 편성해서 제출하는 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빨리 통과시켜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