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윤미향, 사흘 후 국회의원…靑·與, 덮고 가면 공범"

[the300]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제1439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가 열리고 있다.

미래한국당이 26일 정의기억연대 등의 기금 유용 의혹을 받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과 관련, "5월 30일까지 이제 만 사흘이 남았을 뿐이다. 사흘 후면 윤 당선자는 국회의원으로 신분이 바뀐다"며 "이런 윤 당선자를 덮고 가려 해선 여당과 청와대는 공범이 될 뿐"이라고 비판했다.

조수진 미래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부인으로 일관해온 윤 당선자에게 불체포특권까지 적용되면 검찰 수사는 더더욱 어려워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은 "세상엔 절대 해선 안 되는 일이 있다. 눈물을 닦아줘도 부족할 피해자를 내세워 자신의 호주머니를 불리는 행위가 그중 하나일 것"이라며 "위선과 기만, 사기가 속속 드러나고 있는데도 울먹이는 피해자를 향해 '친일 세력'이라 비난하는 것, 사람이라면 그런 발상 자체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 대변인은 "여당은 '사실 확인이 우선'이란 말을 당론이라 반복해 말한다. 청와대는 입장이 없는 것이 입장이라 한다"며 "여당과 청와대는 이 할머니의 절절한 요구가 들리지 않는가, 아니면 들으려 하지 않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전날 기자회견에 대해서는 "이 할머니가 정의연과 윤 당선자의 기부금 횡령 의혹을 폭로했을 때 그들은 '할머니 기억이 왜곡돼 있다', '심신 취약 상태'라고 했지만, 할머니는 수십 년 전 사람 이름까지 기억해냈다. 이 할머니의 기억은 너무나 또렷하고 세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할머니는 어제 기자회견에서 '한·일 양국의 청년들이 왕래하고 교류하면서 과거를 기억하고 나아갈 길을 말하게 하자'고 했다. 이 할머니는 피해 의식에 갇히지 않고 미래 세대를 생각하는 훌륭한 어른의 모습을 보여줬다"며 "위안부 피해자 운동이 건강한 공론의 장(場)에서 새롭게 출발하기 위해, 일본의 극우세력이 역사 뒤집기를 시도하는 상황을 묵과하지 않기 위해, 윤 당선자에 대한 결자해지는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