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용수 할머니께 송구, 정의연이 문제 적극 해소해야"

[the300]윤미향 당선인 기자회견 불참, 민주당 '신중론' 유지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2020.5.25/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정의기억연대 대표 출신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비판하는 2차 기자회견을 한 가운데, 민주당은 "사실관계 파악이 우선"이라는 신중론 기조를 유지했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30년 간 위안부 운동을 함께 해온 이용수 할머니께서 기자회견까지 하시며 문제를 제기한 것 자체만으로도 안타까움과 송구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강 수석대변인은 다만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이용수 할머니께서 제기하신 문제에 대해서는 정의기억연대가 적극적으로 해소해가야 한다"며 "
이번 논란으로 위안부 인권운동의 대의와 역사가 훼손돼선 안 된다"고 했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이해찬 대표는 건건이 대응하지 않겠다는 기조"라며 "검찰 수사 등으로 사실관계가 정확히 판단되면 그 결과에 따라서 당의 입장을 표명하겠다"고 말했다.

검찰 수사 보다 앞서 발표될 가능성이 높은 행정안전부와 국세청 등 정부 부처의 조사 결과에 대해선 "회계 조사 등 결과가 나오는대로 당이 입장을 내놓을 것"이라고 했다.

당과 이용수 할머니 직·간접 소통 가능성에 대해선 "없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대구에서 2차 기자회견을 열고 윤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를 향한 비판을 이어갔다. 윤 당선인은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을 겨냥해 "사리사욕을 채워서 마음대로 국회의원 비례대표로 나갔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이 사람은 자기 맘대로 뭐든지 하고 싶으면 하고 팽개치고 하는데, 어떻게 30년을 했으면서 한 마디 말도 없이 마음대로 팽개칠 수가 있냐"고 지적했다.

또 수요집회와 관련해 "우리 국민은 물론이고 세계 여러분들이 그 데모에 나오시는데 그 분들에게 다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행동했다"며 "이래놓고 사리사욕 채워 국회의원 비례대표도 나갔고 저는 몰랐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기자회견에서 "(정의연 기부금을) 할머니들한테 쓰는 게 아니고 도대체 어디에 쓰는지 모르겠다"며 "할머니들에게 쓰는 적이 없다"고 했다.

이후 정의연과 윤 당선인에 대해 △기부금 부정 운용 △안성 쉼터 고가매입 △경매 아파트 자금 출처 등 의혹이 제기됐고 시민단체의 고발에 따른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