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이용수 할머니와 함께 분노…민주당·윤미향 답해라"

[the300]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정의기억연대 문제와 관련한 두번째 기자회견을 열고 두손을 모은 채 생각에 잠겨 있다. 2020.5.25/뉴스1

미래통합당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에 대한 더불어민주당과 윤미향 당선인의 답변을 요구했다.

이 할머니는 25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고 윤 당선인에게 그동안 위안부 할머니들이 이용당했다며 울분을 터트렸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이날 할머니의 기자회견 직후 논평을 내고 "바보같이 당했다고 생각해 펑펑 울었다며 고령의 나이에도 울분을 토하시는 할머니를 보며 국민들은 함께 울었고, 함께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황 부대변인은 "이제 윤미향 당선자와 더불어민주당은 또 무엇이라 할 것이냐"라며 "여전히 할머니의 기억이 왜곡됐다고 할 텐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누누이 이야기했듯이 이것은 이념의 문제도, 정치의 영역도 아니다"라며 "역사의 아픔을 명확히 인식하고 할머니들의 상처를 제대로 보듬어 드리기 위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당연한 의무에 관한 일"이라고 말했다.

황 부대변인은 "할머니는 (윤 당선인 등이)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넘긴 벌을 받아야 한다고 하셨다"며 "그러면서 억울하고 누명 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해주기 바란다며 모든 여성에게 미안하다고 하셨다"고 밝혔다.

민주당을 향해서는 "국민 앞에, 할머니들 앞에 정작 미안해야할 사람은 누구인가"라며 "이제 윤 당선자와 민주당이 답할 차례"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