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국회의원 80여명 한자리에 "진영을 넘어서자"

[the300][대한민국4.0포럼]머니투데이 주최·대한민국 국회 후원

대한민국 4.0 열자관련기사 77건


홍선근 머니투데이미디어그룹 회장, 박종면 머니투데이 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머니투데이 주최 새로운 21대 국회를 위한 '대한민국4.0포럼' 선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여야 대통합을 이뤄냈다"

20대 국회의원 및 21대 국회의원 당선인 80여명이 한자리에 모였다. 여야 의원 및 당선인들은 목표와 성과 없이 싸우는 국회와 결별하고, ‘일하는 국회’를 회복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등은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4.0 포럼-새로운 21대 국회를 위하여’에 자리했다.

여야 의원들은 21대 국회에서 협치와 건강한 경쟁을 약속하는 듯, 두 손을 맞잡거나 주먹을 부딪히는 인사를 나눴다. 여야 의원 80여명이 참석하면서 ‘미니 본회의’를 방불케 했다. 국회 관계자와 방청객 등 200여명도 행사장을 가득 메웠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의원들은 ‘일하는 국회’를 21대 국회의 최우선 과제라고 한 목소리를 냈다. 문 의장은 21대 총선 결과는 ‘일하지 않는 국회’, ‘협치하지 못한 국회’에 대한 심판이라고 봤다. 일하는 국회를 회복하기 위해선 ‘협치’가 필수라는 의미다.

문 의장은 “지난 4월말 국회의장실 설문에서 국민들이 희망하는 21대 국회의 모습으로 ‘갈등과 분열 해소를 통한 국민 통합’을 바란다고 했다”며 협치 국회를 당부했다.

그러면서도 “비록 국회가 늘 비판의 대상이지만 역설적이게도 가장 강력한 개혁의 주체가 국회”라며 “국회의원 한 분 한 분에게 주어지는 사명감과 시대의 무게를 엄중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머니투데이 주최 새로운 21대 국회를 위한 '대한민국4.0포럼' 선포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일하지 않는 국회가 계속된다면 더 이상 국민들에게 국회의 존재 이유를 인정받을 수 없다”며 “한국정치 4.0으로 대한민국 4.0을 이끌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와 국민이 함께 제정한 ‘대한민국 국회의원 헌장’에도 높은 관심을 보였다. ‘나는 국회의원으로서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습니다’, ‘나는 국회의원으로서 민생만 생각하겠습니다’, ‘나는 국회의원으로서 소신을 지키겠습니다’, ‘나는 국회의원으로서 소통을 중시하겠습니다’, ‘나는 국회의원으로서 상대를 존중하겠습니다’ 등이다.

박수갈채도 터져나왔다. 퇴임을 앞둔 문 의장을 향해 동료 의원들이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문 의장은 동료 의원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누면서 답례했다. 문 의장은 2018년 7월부터 국회의장을 맡았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