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한명숙 전 총리 검찰 강압수사 피해자…檢 스스로 진실 밝혀라"

[the300]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관련 "법무부와 검찰이 명예를 걸고 스스로 진실을 밝히는 일에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당 최고위에서 이같이 밝히며 "한 전 총리 사건 진실이 10년만에 밝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만호 씨의 옥중 비망록 내용을 보고 많은 국민들께서 충격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비망록에는 당시 검찰이 어떻게 거짓 진술을 강요하고 겁박했는지 낱낱이 열거돼 있다"라며 "검찰은 준 사람도 없고 받은 사람도 없는 뇌물 혐의로 한 사람의 인생을 무참히 짓밟았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 전 총리는 한씨의 진술 번복으로 (1심에서) 무죄를 받았지만 2심은 한씨를 출석시키지 않고 유죄를 선고했다"며 "당시 새누리당이 양승태 대법원에 신속한 처리를 요청한 사실이 사법농단 조사에서 드러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정황은 한 전 총리가 검찰의 강압수사와 사법농단 피해자임을 가리킨다"라며 "한 전 총리는 지금도 고통받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검찰은 한만호 씨의 비망록을 일체 부정하고 있지만 자신에게 유리한 비망록 내용을 재판 증거로 제출했다"라며 "1200페이지에 달하는 방대한 기록이 소설일 수 없다. 한씨는 소설가가 아니"라고 말했다. 

이어 "늦었지만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라며 "그것이 검찰과 사법부의 정의를 바로세우는 일이라 믿는다"고 촉구했다. 

한 전 총리는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로부터 총 9억여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지난 2015년 대법원에서 징역 2년에 추징금 8억8300만원을 선고받았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