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5.18은 한국 민주주의 발전 동력…헌법에 남길 역사"

[the300]

(광주=뉴스1) 성동훈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후 광주 동구 전일빌딩245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5.18/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해 "개헌한다면 헌법 전문에 계승해야 할 역사로 남아야 한다고 굳게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18일 광주 전일빌딩245에서 열린 광주 현장최고위원 모두발언에서 "5.18은 한국 민주주의 발전의 동력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5.18은 4.19항쟁과 부마항쟁, 87년 6월항쟁과 최근 촛불혁명까지 한국 현대사를 관통하는 민주화의 중심에 있다"며 "5.18은 한국 민주화의 동력이자 민주정부 탄생의 동력이었다"고도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도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의 기념사에서 정부가 제출한 개헌안에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전문에 다룬 점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로 "헌법 전문에 '5·18민주화운동'을 새기는 것은 5·18을 누구도 훼손하거나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로 자리매김하는 일"이라며 "2018년, 저는 '5·18민주이념의 계승'을 담은 개헌안을 발의한 바 있다. 언젠가 개헌이 이루어진다면 그 뜻을 살려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한국 민주주의를 지키는 정당으로 4.19항쟁과 5.18민주화운동, 부마항쟁과 촛불혁명의 정당이다"며 "그 뜻을 결코 잊지 않겠다고 다짐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