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오전11시 취임3주년 연설..코로나 경각심·극복의지

[the300]靑 춘추관서 생중계 진행

문재인 대통령이 1월7일 청와대 본관에서 올해 첫 국무회의에 앞서 신년사 발표를 했다. 2020.01.07.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dahora83@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11시, 취임 3주년 특별연설을 갖고 3년의 소회와 함께 남은 임기 2년의 국정방향을 제시한다. 

문 대통령은 2017년 5월9일 대선에서 승리, 바로 다음날 약식 취임식을 거쳐 집무를 개시했다. 그로부터 3년을 보낸 문 대통령의 최대 화두는 '포스트 코로나'다. 경제와 민생 문제 해결이 그 중심에 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생중계로 진행하는 특별연설에서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힘쓴 의료진, 당국자, 무엇보다 모든 국민들에게 격려와 감사의 뜻을 밝힌다. 

관계자들의 헌신 속에 잦아드는 듯하던 감염 확산세가 서울 이태원 클럽을 중심으로 재폭발 조짐을 보이는 것도 우려를 표명할 것으로 보인다. 생활속 거리두기로 전환하더라도 심리적, 실천적 방역의 고삐를 늦추지 말자고 호소할 전망이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닥친 비상경제상황에 대한 평가와 극복방안을 제시한다. 문 대통령은 한국형 진단키트의 조기개발과 대량생산, 드라이브스루 등 'K-방역'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앞으로 닥칠 상황도 헤쳐갈 수 있다고 강조할 전망이다. 세계가 한국의 대응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는 점도 언급할 수 있다. 

아울러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을 결정한 배경을 설명하면서, 경제사회 체질을 바꾸는 구조개혁 작업에도 매진하겠다는 뜻을 밝힌다. 

때마침 코로나19 충격을 극복하고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본격 준비하는 시기가 문 대통령의 4년차 시작과 겹쳤다. 문 대통령은 각종 국정과제의 우선순위를 다시 세우는 리빌딩(rebulding)에도 나섰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 연설에서 한국형 뉴딜 등 일자리 창출과 경제 도약을 위한 주요 정책 청사진을 제시하고 국민의 동참과 국회의 협조를 당부할 전망이다. 국민 삶을 위한 입법과 정책을 실현하는 데 21대 국회가 동반자가 돼 달라는 당부도 밝힐 것으로 보인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