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이어 푸틴에도…김정은 "반드시 코로나에 승리"

[the300]

북한 조선중앙TV가 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안남도 순천에 있는 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보도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를 극복하길 바란다는 축전을 보냈다. 전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유사한 내용의 구두 친서를 전달한 데 이어 우방 국가와 협력 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9일 오전 “김정은 동지께서 9일 러시아연방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에게 축전을 보내셨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축전에서 “나는 전략적이며 전통적인 조러 친선관계가 새 세기의 요구에 맞게 끊임없이 강화 발전되리라고 확신하면서 위대한 전승의 전통을 계승해 강력한 러시아를 건설하며 세계적인 대유행전염병인 신형 코로나비루스 감염증의 전파를 막기 위한 투쟁에서 당신과 러시아 인민이 반드시 승리를 거두게 되기를 충심으로 축원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오늘 조러관계는 전우의 정으로 맺어진 친선의 고귀한 전통을 이어 부닥치는 온갖 도전과 시련을 이겨내면서 두 나라 인민들의 지향과 염원에 맞게 더욱 발전하고 있다”고 친선 관계를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러시아의 제2차 세계대전 승전 75주년 기념일과 관련, “나는 러시아에서의 위대한 조국전쟁승리 75돌에 즈음해 열렬한 축하와 따뜻한 인사를 보낸다”고 말했다.

그는 75년전 러시아(당시 소련)의 대 독일 승전과 관련해 “러시아인민의 영웅적 위훈과 역사적 공적은 정의와 평화를 사랑하는 모든 나라 인민들의 기억 속에 영원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전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코로나 19 관련 구두 친서를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총서기 동지(시진핑)가 중국당과 인민을 영도해 전대미문의 전염병과 전쟁에서 확고히 승기를 잡고 전반적 국면을 전략적으로, 전술적으로 관리해 나가고 있는데 대해 높이 평가하시면서 축하하셨다”고 전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