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조만간 나타난다", "한두 번이냐"…국회 '예언자들'

[the300]

지난 20일 동안 모습을 보이지 않아 갖가지 억측과 소문을 자아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일 평안남도 순천에 있는 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노동신문 2일 보도했다. / 사진제공=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공식활동 재개와 관련, 국회 ‘예언자들’이 관심을 모은다. ‘건강 이상설’, ‘사망설’ 등 각종 추측이 난무했으나, 이들은 신중한 입장을 견지하며 사회 혼란을 최소화하는 데 기여했다는 평이다.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직후인 지난달 20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전화 통화에서 “확실한 것도 아닌데 호들갑 떨어선 안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민주당 간사를 맡고 있다.

박 의원은 “(김 위원장 건강이상설은) 너무 많이 나왔다. 한 두 번이 아니다”라며 억측을 경계했다. 그러면서 “신중할 필요가 있다. 우리 국격에 맞게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민기 민주당 의원도 불필요한 혼란을 방지하는 데 힘썼다. 김 의원은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달 21일 “(김 위원장 관련) 건강상 특이 징후는 없는 것 같다고 판단한다”며 “국가정보원의 구두·대면 보고를 받고 나서 정보위원장으로서 판단을 내린 것”이라고 밝혔다.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도 김 위원장이 조만간 모습을 드러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윤 위원장은 지난달 2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긴급 전문가 간담회에서 “최고 존엄의 권력 공백 상태 설이 퍼져나가면 북한 내부의 동요 때문에 김 위원장이 조만간 모습을 드러낼 것”이라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김 위원장이) 일주일~열흘 안에 모습을 드러낼 것”이라며 “안 나타나면 진짜 문제”라고 덧붙였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은 2일 김 위원장이 노동절인 전날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주체비료생산기지로 훌륭히 일떠선 순천인비료공장이 준공식이 전 세계 근로자들의 국제적 명절인 5월 1일에 성대히 진행됐다”며 “조선노동당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무력 최고사령관이신 우리 당과 국가 무력의 최고 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준공식에 참석하시었다”고 전했다.

윤상현 국회 외통위원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목록